'월드클래스 플러스'…중견기업 150곳에 4635억원 지원


글로벌 중견기업 육성 방점…신산업분야 중심· '소·부·장' 40% 선정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7 오전 11:41:59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신기술 개발역량과 독자적인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에 도전하는 글로벌 중견기업을 육성하는 '월드클래스 300' 후속사업이 다시 추진된다. 이에 향후 10년 유망 중소기업 150곳에 4635억원 지원된다.
 
글로벌 중견기업을 육성하는 '월드클래스 300' 후속사업이 다시 추진된다. 사진/뉴시스
 
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월드클래스 300 후속사업인 '월드클래스+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20202029년 유망 중견기업 150개사를 선정, 신산업 분야 등 기술개발에 4635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중견기업 적합분야와 중견기업 R&D 수요를 종합하여 도출한 16대 신산업 분야(미래차, 바이오헬스, 반도체, IoT, 에너지신산업, 드론, ICT융합신산업 등)를 집중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월드클래스300 사업은 지난 20112018년 동안 중견·중소기업 313개사를 지원했는데 작년 일몰로 신규 지원이 중단됐다. 이에 후속사업으로 월드클래스+ 사업 예비타당성조사를 추진해왔다. 이번 '월드클래스+ 사업''월드클래스 300'과 기본골격은 같지만 지난 10년간의 사업여건, 글로벌 환경변화에 따라 지원대상, 사업구조, 지원체계 등 세부사항들은 보완·변경했다.
 
기존과 다른 점은 지원 대상을 중소·중견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조정해 중견기업 중심 사업으로서의 정체성을 강화해 체계적인 기업 사다리 지원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또 성장잠재력은 있으나 내수시장 위주로 사업하는 후보기업을 발굴하고, 16개 신산업 분야 기술개발과 해외마케팅 지원을 통해 월드클래스 기업으로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 등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 속에서 소재·부품·장비 기업 과제 선정 비중은 40%까지 끌어올려 대외 불확실성을 극복하기로 했다. 현재 제조업 중견기업 1038개사 중 소재·부품·장비 관련 중견기업은 602개사다.
 
조영신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관은 "과거 월드클래스 300 사업이 기술개발, 해외마케팅 등 기업성장 지원정책으로서 호평을 받았지만 작년 일몰돼 역량 있는 중견기업 발굴·지원에 어려움이 있었던 만큼 향후 유망한 중견기업을 제대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