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이주열 총재 "국내 경제 성장경로 불확실성 커져"


"성장세 회복 위해 완화 기조 유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8 오후 12:01:13

[뉴스토마토 정초원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국내 경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며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총재는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는 거시 경제와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를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미중 무역협상,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자본유출입 등에 유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비자물가 오름세에 대해서는 "수요측 상승 압력이 약해진 가운데 지난해 농축수산물 가격 급등에 따른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하면서 지난달 상승률이 마이너스를 나타냈다"며 "한두달 정도 0% 내외에 머물다 연말께 반등해 내년 이후 1%대로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으로 글로벌 위험회피 심리가 일부 완화되면서 주가와 금리가 상승하고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했다"며 "외국인 증권투자는 소폭의 순유출을 보였지만 외화자금사정은 양호한 상태를 지속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세계경제에 대해 "미국은 소비를 중심으로 양호한 성장 흐름을 유지하고 있으나 다른 선진국과 중국 등 신흥국은 수출과 투자 부진으로 성장세가 약화되는 모습"이라며 "둔화 흐름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그 정도는 미중 무역협상과 중국 경기 흐름에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초원 기자 chowon616@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