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둘러싼 대치국면 지속…문 대통령, 영수회담 결단할까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10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 대치 국면이 지속되고 국론이 양분되면서 '대통령 역할론'이 대두되고 있다. 정치권에선 '영수회담'을 통해 현 상황을 마무리 지어야한다고 목소리를 내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에 나설지 주목된다. 
 
검찰개혁을 외치며 '조국 수호'를 외치는 서초동 집회와 '조국 사퇴'를 요구하는 광화문광장 집회 이후 좌우 진영 대결 양상은 더욱 격화하는 모습이다. 정치권이 조 장관 이슈에 매몰되면서 민생 문제는 뒷전으로 밀렸다. 
 
대안신당(가칭) 박지원 의원은 지난 7일 "광장의 함성과 거리의 정치로 나라를 이끌어 나가는 것은 어렵다"며 "국정 최고책임자인 대통령께서 여야 대표들을 불러 해결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필요하다면 언제든 대화를 나누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은 영수회담 필요성엔 공감하면서도 문 대통령이 부담을 안으면서까지 제안하진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당 김명연 대변인은 <뉴스토마토>와 만나 "피할 이유가 없다. 대통령과 1대1 회담이라면 가능할 것"이라면서도 "(청와대가) 그림·구색맞추기로 진행한다면 응할 수 없다. 의제 설정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른당 임재훈 의원도 통화에서 "나라가 두동강 나고 국정현안이 많은 상황에서 영수회담을 하기로만 결정된다면 하루라도 빨리 해야한다. 정치로 풀어갈 수 있는 것은 정치로 풀어야한다"면서도 "민주당을 제외하고 모든 대표들이 조국 사퇴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영수회담은 대통령에게 부담일 것이다. 결국 의사결정 최종과정에서 불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