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육족 는다…냉동육류 매출 80% 상승


세븐일레븐 1~9월 매출 분석, 간편 냉동육류 매출 고신장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8 오후 2:52:48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집에서 혼자 고기를 구워먹는 ‘혼육족’이 증가하고 있다. 
 
소용량 냉동육류를 구매하는 모습. 사진/세븐일레븐
 
8일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취식이 편리하고 보관이 용이한 냉동식품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간편 냉동육류 매출 성장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세븐일레븐이 올해 1~9월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 냉동식품 매출은 전년 대비 12.1% 늘었다. 특히 삼겹살, 스테이크 같은 냉동육류 매출은 무려 80.1%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인가구 증가 트렌드와 함께 '혼육족'이 늘며 매출 신장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편의점 혼육족은 일주일 중 토요일에 냉동육류를 가장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세븐일레븐의 냉동육류 매출 비중을 보면 토요일이 18.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늦은 밤(22~24시) 매출 비중이 19.0%로 가장 높은 가운데 오후 6시 이후부터 자정까지 6시간의 매출이 전체의 51.9%를 차지했다.
 
기타 냉동식품도 혼술족, 홈술족의 영향으로 저녁 시간대 인기를 끌고 있다. 곱창볶음, 닭발 같은 냉동안주와 냉동만두 등은 오후 6시 이후부터 자정까지의 매출이 전체의 절반에 달했다. 특히 밤 10시부터 자정까지의 매출 비중이 각각 22.5%, 18.6%로 가장 높았다.
 
김수빈 세븐일레븐 냉동MD는 “시간이나 심적으로 여유가 있을 때 고기를 구워먹는 만큼 토요일 매출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인다"라며 "식사보다는 안주로 즐기는 경향을 보이면서 늦은 밤 시간대 매출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