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DLF사태 원인 따지는 것, 생산적이지 않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10 오후 2:00:59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DLF 대규모 손실 책임에 대해 "누구 책임이냐 따지는 것은 생산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10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원인을 알아야 대책이 나오는 건 알겠지만, 지금 누구 책임이냐 묻는 게 무슨 소용인가"라며 "있다면 공동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아쉬움이 있다면 은행이 불완전판매를 신경 썼으면 좋았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은 위원장은 "사모펀드가 좀 더 성숙해지기 위한 성장통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계기로 더 촘촘하게 제도개선을 한다면 좋은 평가를 받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 금융위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