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창규 KT 회장 비공개 소환…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11 오전 8:55:24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경찰이 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황창규 KT 회장을 비공개 소환해 조사 중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황 회장은 이날 오전 변호인과 함께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 출석했다. 경찰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배임) 및 뇌물 등의 혐의에 대한 피의자 신분으로 황 회장을 조사하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왼쪽)이 지난 4월17일 국회에서 열린 KT 화재원인 규명 및 방지대책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의 의혹에 대해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해 약 20억원의 보수를 지출하고 각종 로비에 동원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4월 이 사건을 경찰이 수사하도록 했고 경찰은 7월 KT광화문지사와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소재한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김인회 KT 경영기획부문 사장과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이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