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다음주 교섭단체 3당 '검찰개혁' 협상 시작"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11 오전 9:41:20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1일 "다음주부터 국회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검찰개혁에 대한 협상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은 (패스트트랙 절차에 따른) 사법개혁 법안이 본회의에 상정되는 D-18"이라며 "검찰개혁을 위한 국회의 시간이 흘러가고 있는데, 민주당은 국민의 명령을 받드는 절박한 마음으로 개혁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검찰개혁을 향한 광장의 열망은 이미 국회로까지 향하기 시작했다"면서 "여야 모든 정당이 함께 마음을 모아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지만 18일이라는 시간은 여야가 협상하고 합의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라면서 "이런 의미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정치협상 회의에 참가하실 것을 촉구한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이미 입법 준비를 마치고 당내 검토를 진행 중인 국회의원 자녀입시 전수조사에도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늦어도 다음 주 초에 법안을 제출하고 본격적인 입법절차를 밟겠다"라고 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