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가입자 증가세 주춤…상반기가 더 문제


지난해 8월 급증 후 증가폭 주춤…연 500만명 달성 고배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2-03 오후 2:39:09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5세대(5G) 통신 가입자 증가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다. 상용화 초기 이동통신사업자들의 공격적인 마케팅 경쟁으로 매달 50만~88만 수준의 증가세를 보였지만, 지난해 11월과 12월은 30만여명을 모으는 데 그쳤다. 5G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소비가 위축되고, 당장 5G 스마트폰을 바꿔도 온전한 서비스를 즐길 수 없다는 소비자들의 학습효과가 반영되면서 상반기도 녹록지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무선통신서비스 통계 현황을 보면 지난해 4월 5G 상용화 시작 이후 증가세를 보이던 5G 가입자 수는 같은해 8월 88만여명이 늘어난 이후 증가폭이 지속적으로 둔화됐다. 지난해 11월과 12월은 각각 37만2344명, 31만2978명이 늘어나는 데 그쳤다. 
 
지난해 3분기말 기준 5G 가입자 350만명을 달성했고, 매달 50만명씩만 늘어도 500만명이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관측됐지만, 연말 5G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당초 목표에도 고배를 마셨다. 
 
서울의 한 종합이동통신 대리점 모습. 사진/뉴시스 
 
이는 소비자들의 학습효과가 반영된 결과다. 5G 스마트폰으로 바꿔도 제대로 된 서비스를 즐길 수 없다는 것을 소비자들이 인식하고 있다는 얘기다. 롱텀에볼루션(LTE) 초기 때도 3G랑 LTE가 번갈아 잡혔다. 5G 상용화 당시에도 LTE 우선모드의 사용이 일반화돼 당장 5G 스마트폰으로 바꿀 필요가 없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러한 서비스도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집중됐다. 무소속 김경진 의원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5G 기지국의 약 42%(3만8975국)가 서울·경기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저 요금 기준 LTE 대비 5G 요금제가 2만원가량 더 비싸 가계 통신비 부담이 높은 것도 이유다. 상용화 초기에는 보조금이 대폭 지원돼 비싼 요금을 상쇄하는 효과가 있었지만, 지난해 하반기 보조금이 대폭 줄면서 5G 스마트폰으로 바꿔야할 가격적 이점이 줄어들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5G 증가세가 줄어들었지만 문제는 상반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소비침체가 우려되는 가운데 이동통신 시장에도 악역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동통신 유통점들은 설 연휴 이후부터 지난 주말까지 매장 손님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하소연이다. 한 관계자는 "보조금 등이 줄어들면서 고가 스마트폰에 대한 문의가 줄어든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급증한 이후에는 발길이 더 뜸해지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를 반영하듯 실제 통신시장의 활력을 가늠하는 지표인 번호이동 건수도 지난달 43만8707건에 불과했다. 전년 대비 4만여건 줄어든 수치다. 
 
이동통신 관계자는 "지난해 띄워 논 5G 분위기가 다운될까 우려된다"면서 "이달 삼성전자 신제품 공개 등으로 분위기가 전환돼 소비침체 분위기가 바뀌기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