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이르면 이번 주 국제전문가팀 중국 파견


로이터·SCMP “전문가팀에 미국 포함될 수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2-04 오후 3:07:5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이르면 이번 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병지인 중국 현지에 국제 전문가팀을 파견한다.
 
4일 로이터 통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은 이같이 전하며 여기에 미국이 포함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WHO의 타릭 야사레비치 대변인은 3(현지시간) “WHO가 주도하는 중국에 대한 국제 전문가들의 종합적인 임무가 어쩌면 이번 주 시작될 것이다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팀의) 일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파견되는 팀은 역학이나 연구·개발 같은 분야의 전문가들로 꾸려지며, 중국 측 전문가들과 협업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파견에 대해서는 중국도 동의했다는 설명이다.
 
중국은 그동안 미국이 중국 여행 금지령 등 신종코로나 확산에 과도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불만을 내비친 바 있다. 이에 이번 WHO 대표단 파견으로 양국이 화해하고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협력할지 주목된다
 
 
WHO.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