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선거 개입 의혹 수사팀 증원…추가수사·공소유지


4·15 총선 대비도 고려…조국 전 장관 수사팀도 확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2-04 오후 4:52:28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비리 의혹,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인원이 늘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직제개편, 고검검사급 검사 인사 등에 따라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의 인원은 기존 11명에서 14명으로 확대됐다.
 
건설·부동산범죄전담부인 형사8부 소속 김창수 부부장이 추가되면서 공공수사2부 부부장은 2명이 됐고, 선거 개입 의혹 사건 수사를 지원했던 기존 공공수사3부 소속 검사 2명도 합류했다. 이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관련자 수사가 남아 있고, 지난달 29일 13명을 기소한 후 공소 유지를 위한 조처다. 공공수사2부가 선거 관련 사건 주무 부서인 만큼 다가오는 4·15 총선을 고려한 것으로도 보인다.
 
조국 전 장관의 의혹을 수사 중인 반부패수사2부(부장 전준철)도 기존 8명에서 10명으로 확대됐다. 기존 반부패수사2부 부부장 2명 중 이광석 부부장은 공판2부로 이동했다. 이 부부장은 반부패수사2부 수사팀과 함께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재판장 김미리)에서 심리하는 조 전 장관 사건과 청와대 선거 개입 사건 재판의 공소 유지를 담당한다.
 
반부패수사3부에서 형사부로 전환된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이복현) 소속 검사는 13명으로 확정됐다. 경제범죄형사부는 기존 반부패수사4부가 수사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 사건을 맡는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이날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을 처음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을 지난달 20일과 29일에 이날도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지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