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리딩뱅크' 달성보다 고객 믿음 우선"


신한은행, 상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신종 코로나에 화상회의 진행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2-09 오전 9:00:00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은행의 업(業)은 고객의 니즈에서 출발해 고객의 니즈를 해결해주는 과정에서 성립된다"면서 "손익이 기준이 되는 과거의 리딩뱅크가 아닌 고객의 흔들림 없는 믿음을 받는 일류 신한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9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진 행장은 지난 7일 개최한 '2020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모든 일의 판단 기준에는 '고객'이 있어야 하며 영업 전략 추진에 앞서 소비자보호·준법·내부통제가 선행 돼야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같이 성장(Value up together) 평가제도'의 성공적인 정착을 강조했다. 같이 성장 평가제도는 신한은행이 올해부터 도입한 새 직원평가 방법으로 영업전략 수립과 이행 등 성과 달성을 위한 과정과 노력을 관찰·기록·코칭해 정성평가하는 평가 방법이다.
 
이번 경영전략회의는 2020년 전략방향인 '고객중심! 신한다움으로 함께 만드는 가치'를 주제로 진행됐다. 진 은행장은 고객중심의 조건으로 직급에 상관없이 심리적 안정감을 가질 수 있는 '두려움 없는 조직'을 언급했다. 그는 "40대 초반의 지점장을 임명해 직원과의 나이 차이를 10살 내외로 설정한 고객 중심 영업점처럼 모두가 동등한 위치에서 함께 고민하며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은행을 만들자"고 거듭 강조했다. 
 
고객중심의 방법으로는 '선(線)을 넘는 도전' 세 가지를 제시했다. △'과거의 선'을 넘어 익숙함에 의존하지 말고 새로움을 갈망하며 도전해 나가자 △'세대의 선'을 넘어 직원 간 공감과 포용으로 진정한 원팀(One Team)되자 △'경쟁의 선'을 넘어 내부에 갇혀있던 시선을 고객과 외부의 경쟁자로 돌리자 등이다.
 
한편 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이번 경영전략회의 진행을 사내방송과 SNS 채널 등 실시간 스트리밍 방식으로 대체했다. 
 
지난 7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2020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진옥동 은행장이 ‘고객중심’ 경영전략을 설명하는 모습. 사진/신한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