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외국계 금융사에 "한국시장은 새 기회"


간담회 열고 국내 금융시장 설명…"연기금 지속성장 중요한 기회요인"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2-10 오후 4:12:48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외국계 금융사회사들에게 투자를 당부하고 나섰다. 
 
은 위원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혁신을 거듭하는 한국 금융시장에서 외국계 금융사들이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은 위원장을 비롯해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금융중심지지원센터장), 17개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은 위원장은 "핀테크 스타트업과의 협업, 기업 중심 자금전환을 통한 자산운용시장 활성화, 연기금의 지속적 성장은 중요한 기회 요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글로벌 금융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방안과 주요 현안 및 건의사항에 관한 의견도 청취했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최근 금융정책 관련 주요 현안과 국내 금융중심지 추진여건에 대해 설명했으며, 그간 제기된 외국계 금융회사의 주요 건의사항과 관심사에 대한 처리상황을 소개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에 진출한 외국계 금융회사는 총 163곳으로 집계됐다. 은행 54곳, 증권 23곳, 자산운용 27곳, 투자자문 9곳, 보험 29곳, 여전 13곳, 저축은행 8곳 등이다. 권역별로 아시아에서 67개소, 유럽에서 54개소, 아메리카에서 36개소, 호주에서 5개소, 아프라카에서 1개소 순이다. 국가별로는 미국에 본사를 둔 금융회사가 33개소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본 21개소, 독일·프랑스 각 14개소, 영국·중국 각 11개소, 싱가포르 10개소 등이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가운데)이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