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트럼프 대통령,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원치 않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2-11 오전 8:57:23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신년 국정연설에서 북한 문제를 거론하지 않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전엔 북미 정상회담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0(현지시간) CNN은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자신의 고위 고문들에게 ‘11월 대선 전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또 다른 정상회담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상호 요구 조건에 이견을 보이며 회담을 결렬로 끝냈었다. 이후 같은 해 6월 판문점 회동을 했지만 이는 정식 정상회담은 아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30일 경기도 파주시 비무장지대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과 북한은 지난해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도 실무급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 역시 결렬로 마무리됐다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스톡홀름 협상이 결렬로 마무리되자 불만을 토로했다고 한다. 트럼프 행정부 대북정책 당국자는 CNN에 북미 협상을 죽었다고 표현했다. 미 정부는 북한 여행을 위한 특별 허가증 발급도 중단했다.
 
대북 외교가 계속 별 성과를 보지 못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재선 캠페인에 초점을 맞추기 시작했다는 게 CNN의 설명이다.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외교에 대한 관심도 시들해졌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취임 후 세 번째 국정연설(연두교서)을 하며 북한 문제를 거론하지 않고 넘어간 바 있다. 그가 취임 이후 국정연설에서 북한 문제를 거론하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CNN은 한 행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 역시 대선 전 북한과의 합의 추진 욕구가 거의 없다고 전했다.
 
다만 행정부 내 다른 당국자들은 공개적으로는 북한과의 협상 가능성을 꾸준히 언급하고 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5일 미 국내정치 상황과 관계없이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었다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 특별대표 역시 지속적으로 대북 협상에 관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