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연구인력 양성 지원 확대…석박사 인건비 50% 지원


우수 R&D 인력 확충…고경력 연구인력 전년 대비 50.3% 확대해 230명 지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2-12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2020년 중소기업 연구인력 지원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고경력 연구인력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우수한 연구인력 확보가 필수지만 중소기업들은 경제적 부담, 연구인력 발굴 어려움 등으로 연구인력을 채용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중기부는 이를 보완하기 위해 연구인력 지원사업을 운영 중이며, 지난해 1350여명의 중소기업 인력지원에 이어 올해는 지원대상이 1400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특히 올해는 기업, 공공연구기관, 대학 등에서 연구경력이 있는(학사10년·석사7년·박사3년) 고경력 연구인력을 전년 대비 50.3% 증가한 230여명을 지원해 기술·전문성을 갖춘 R&D 고급 인력의 중소기업 근무를 확대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연구인력 지원사업은 크게 채용지원과 파견지원, 양성지원으로 구분된다.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은 기업부설연구소(또는 연구개발전담부서)를 보유한 중소기업이 이공계 학·석·박사 연구인력을 채용했을 때 인건비 50%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연구인력 경력에 따라 신진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과 고경력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으로 나눠진다.
 
공공연 연구인력 파견지원사업은 기업부설연구소를 보유한 중소기업에 공공연구기관의 연구인력을 파견하는 사업으로 파견 연구인력의 인건비 50%를 지원한다.
 
연구인력 양성지원사업은 대학과 중소기업간 컨소시엄이 참여하는 사업으로 기업이 제안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해당 기업 등에 취업까지 연계하는 현장 중심 연구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이다. 컨소시엄당 프로젝트에 소요되는 학생인건비, 연구개발비 등 3억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연구인력지원사업 개요. 사진/중소벤처기업부
 
한편 중기부는 지난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의 후속 조치로 연구인력 채용사업과 공공연 연구인력 파견사업에서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우대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신진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과 고경력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 중 한 가지만 지원받을 수 있었으나, 소·부·장 기업은 두 가지 사업 모두 지원이 가능하며, 공공연 연구인력 파견지원사업에서도 지원인력 한도를 1명에서 2명까지 우대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의 신청·접수는 3월2일부터 가능하며, 중소기업 기술개발 종합관리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