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2차 정책자금대출, 지방은행으로 확대(종합)


18일부터 6대 은행에서 접수…"은행 창구, 코로나 방역 철저히"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5-12 오후 3:11:12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정부가 10조원 규모의 소상공인 2차 정책자금 대출 창구를 6개 시중은행에서 지방은행으로 확대한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이른 시일 안에 소상공인들이 기존에 거래하던 은행에서 손쉽게 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은행으로 프로그램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3월 1.5% 저금리 소상공인 금융지원 대출을 마련해 약 36만명의 소상공인에게 자금을 지원했다. 오는 18일부터는 6개 시중은행에서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접수가 시작된다. 금리는 연 3~4%대로 1차 긴급대출보다 높아졌지만, 지원대상을 신용등급에 상관 없이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했다. 
 
손 부위원장은 "2차 금융지원은 100만명을 대상으로 10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는 만큼 모든 예상 가능한 상황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시중은행이 대출과 보증심사를 함께 하는 위탁보증을 전면 도입하기로 했으므로 신용보증기금과 시중은행간 전산시스템 연결과 보증심사항목 간소화 등 만반의 준비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2차 프로그램은 신보를 통해 95% 보증을 제공하는 등 은행의 대출부담이 완화되므로 저신용층 소상공인이라 할지라도 일정한 상환능력을 갖췄다면 자금지원이 이뤄지게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11일 신청이 시작된 긴급내난지원금에 대해서도 "많은 수요가 몰렸지만 카드사, 여신협회 등에서 만전을 기해줘 큰 문제 없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었다"며 "특히 카드사는 지원금 신청, 지급, 사용 등 전단계와 함께 지원자의 선택에 따른 기부금 처리업무도 담당하고 있으므로 앞으로도 단계별로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했다. 이어 "18일에는 긴급재난지원금의 은행권 오프라인 신청과 소상공인 2단계 프로그램 신청도 동시에 시작되므로 은행 창구에서는 방역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강조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1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