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직·휴폐업 취약계층 우선…신규 일자리 76만5000개 창출


제3차 비상경제 중대본 결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5-14 오전 10:3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발 고용 충격 해소를 위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신규 일자리 76만5000개를 창출한다. 실직, 휴·폐업 등에 따른 피해를 입은 취약계층을 우선해 올해 계획된 직접일자리 16만7000개와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등 직접일자리 55만개를 신규 창출한다. 공무원 시험도 이번 달부터 재개해 4만8000명을 채용한다. 
 
정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이날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인 '공공부문 중심 고용충격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올해 계획한 직접일자리 94만5000개 중 미선발 인원 16만7000명에 대한 신규 채용을 실시한다. 면접 등 선발절차, 교육 일정 등을 조율해 오는 6월 중에 최대한 뽑는다는 것이다. 휴직 등으로 중단된 44만5000개 일자리는 야외·온라인 등 감염우려가 적은 활동으로 전환 가능한 일자리부터 즉시 재개한다. 감염확산 우려가 높은 일자리는 방역 상황을 고려해 순차적으로 실시한다. 
 
지난 2일 대구 엑스코에서 치러진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채용시험에서 응시생들이 간격을 두고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는 실직자, 휴·폐업자, 소득감소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등 코로나19 피해계층에게 직접일자리 우선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미충원 일자리의 신속한 채용을 위해 소득·자산기준 초과 신청자에 대한 채용 요건도 완화했다. 
 
청년층 경력개발에 도움되는 공공부문 비대면·디지털 일자리도 10만개 창출한다. 해당 일자리는 공공데이터 구축, 온라인콘텐츠 기획·제작지원,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 등과 관련된 업무로 채워질 예정이다. 근로조건은 주 15~50시간 최대 6개월간 근로. 최저임금 보장, 4대보험 적용 등이다. 
 
취약계층에 대한 공공일자리 30만개를 신규 제공한다. 저소득층, 실직자, 휴·폐업자를 우선선발하고 사업 특성에 따라 청년 등도 우선 채용한다. 감염병 확산방지, 농어가 일손돕기, 문화 예술활동 인프라 정비 등 지자체 수요와 조정을 거쳐 이달 중으로 공공일자리 사업을 확정할 계획이다. 
 
민간부문 일자리 10만개 창출도 지원한다. 정보통신(IT) 활용 직무에 청년을 채용한 5인 이상 중소·중견 기업에 대해 최대 6개월간 인건비를 지원한다. 청년인턴을 채용한 5인 이상 기업에 대해서도 최대 6개월간 월 최대 80만원의 인건비를 제공한다. 
 
아울러 여행, 관광업 등 특별고용지원업종에서 이직한 취업취약계층에 대해 6개월 이상 근로계약을 체결한 기업도 지원한다. 근로자 1인당 중소기업은 월 100만원, 중견기업은 80원씩 최대 6개월간 지급한다. 
 
해당 신규 일자리 사업에 대해서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 국회의결 후 즉시 시행되도록 조속히 추진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가공무원·공공기관 일자리 4만8000 창출에도 속도를 낸다. 이달부터 중앙방역대책본부 시험관리지침을 준수해 채용절차 개시한다. 국가공무원(2만3000명)은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된 일반직 국가공무원 공채, 지역인재 7·9급, 경찰·소방·해경 채용절차는 변경일정대로 진행한다. 공공기관(2만5000명)은 7·8월에 예정된 채용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5·6월 중 모집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개시한다. 
 
정부는 고용충격이 장기간 지속될 가능성에 대비해 고용유지·창출을 위한 과제를 지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고용유지기업에 대해 기술개발, 수출·무역, 홍보·마케팅 등 정부지원을 우대한다. 예산 수반 없이 지침 개정을 통해 추진 가능한 사업부터 신속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