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폄훼·왜곡에 단호한 대응 있어야"


5·18 40주년 특별 인터뷰…"제대로 된 진실 규명으로 화해·통합"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5-17 오전 8:25:0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부분에 대한 단호한 대응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광주 MBC와의 5·18 40주년 특별인터뷰에서 "다양한 생각을 허용하고, 다른 생각에 대해서도 관용하는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이다. 그러나 그 관용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폄훼에 대해서까지 인정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치 현실이 안타까운 것이 추가적인 진실 규명이 없더라도 지금까지 밝혀진 역사적 사실만으로도 5·18 민주화운동은 민주화운동의 결정적 상징으로 존중받기 충분하다"며 "이미 법적으로도 특별법이 만들어졌고 이미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 유공자로 인정받고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전 국가적 기념행사도 치르고 있다. 이제 다음 장으로 넘어가야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5·18 민주화 운동의 여러 과제들 가운데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과제는 무엇인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결국 과거의 아픔과 상처가 치유돼야 하는 것"이라며 "그 출발은 진실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이고 그 진실의 토대 위에서만 화해가 있고 통합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우리는 밝혀야 될 진실들이 많이 있다. 5·18 진상조사위원회가 본격적인 조사활동을 시작하는데 이번에야말로 남은 진실들이 전부 다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문제와 관련해선 "4.19운동만 가지고는 민주화운동의 이념을 계승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5.18 민주화운동과 6월 항쟁의 이념만큼은 우리가 지향하고 계승해야 될 하나의 민주 이념으로서 우리 헌법에 담아야 우리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다. 또 그렇게 되어야만 5.18이나 6월항쟁의 성격을 놓고 국민들 간에 동의가 이루어지면서 국민적 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5·18로 떠오르는 인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꼽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80년대 이후의 부산 지역의 민주화운동은 광주를 알리는 것이었다"며 "6월항쟁이 일어났던 87년 5월에는 당시의 노무현 변호사와 제가 주동이 돼서 부산 가톨릭센터에서 5.18 광주 비디오, 말하자면 관람회를 가졌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 것이 부산 지역 6월항쟁의 큰 동력이 되었다고 생각하고, 또 부산의 가톨릭센터가 6월항쟁 때 서울의 명동성당처럼 자연스럽게 부산 지역 6월항쟁을 이끄는 그런 중심지 역할을 했다"며 "그런 일들을 함께했던 그 노무현 변호사, 광주 항쟁의 주역은 아니지만 그러나 광주를 확장한 그런 분으로서 기억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에서 열린 ‘차세대 글로벌 청년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