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경비원 폭행 혐의 주민 구속영장 신청(종합)


지난 17일 소환 조사…혐의 부인한 것으로 알려져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5-19 오후 5:43:29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아파트 경비원이 주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호소하면서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주민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30분 경비원 자살 사건의 가해 주민 심모씨에 대해 상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심씨는 서울 강북구 우이동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으로 근무하던 최모씨와 주차 문제로 다툰 후 지속해서 최씨를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최씨는 심씨를 경찰에 고소했지만, 지난 10일 억울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앞서 경찰은 17일 심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심씨는 소환 다음 날인 18일 오전 0시10분쯤까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심씨는 경찰에 출석할 당시 '폭행 혐의를 인정하느냐', '피해자에게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조사를 마친 후 나온 A씨는 출석 때와 마찬가지로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한 채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경찰 조사에서 심씨는 쌍방 폭행이었다고 주장하면서 최씨에 대한 상해 혐의 등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심씨에 대한 신병 처리 등을 검토해 왔다.
 
아파트 경비원 최모씨 폭행과 폭언 가해자로 지목되는 서울 강북구 우이동 소재 아파트 입주민이 18일 오전 서울 강북경찰서에서 소환조사를 마친 후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