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정부 지원 없으면 구조조정 불가피…"고용 대란 우려"


협력사까지 4만~5만명 일자리 불안…사회·지역 경제 문제로 번질 수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5-21 오전 6:10:11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심각한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정부의 지원을 받지 못할 경우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워크아웃에 들어간다면 인력감축 등이 가속하면서 고용 대란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발 고용 대란은 협력사와 지역경제 상황도 악화시킬 수 있다.
 
20일 금융권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가 기간산업안정 기금 등을 통해 정부로부터 신규 자금을 지원받을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데 무게가 실린다. 정부의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쌍용차는 워크아웃 등을 통해 구조조정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 유동성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평택 공장과 같은 생산시설을 제외한 모든 자산 매각을 검토하는 등 자구 노력을 하고 있지만 혼자 힘으로는 지금의 위기를 벗어나기는 어려워서다.
 
쌍용자동차 경기 평택공장.사진/뉴시스
 
쌍용차의 워크아웃은 고용 대란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워크아웃은 고강도 비용 절감이 필수적이고 고정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임금을 줄이는 게 최우선일 수밖에 없다. 인건비를 축소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 대규모 인력 감축이다.
 
쌍용차 임직원 수가 3월 말 기준 5000명 정도란 점을 고려하면 적어도 수백에서 많으면 천명 단위까지 일자리를 잃을 가능성에 노출될 수 있다는 의미다.
 
수많은 부품이 들어가는 자동차의 특성을 고려하면 협력업체도 충격을 피하기 어렵다. 쌍용차 협력사는 최소한 500개가 넘고 근로자는 4만~5만명으로 추산된다. 쌍용차와 협력사 가족까지 포함하면 20만명 안팎이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셈이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구조조정 과정에서 대량 감원이나 그에 상응하는 큰 폭의 임금 삭감을 피하기 어려운데 둘 다 생계를 위협하는 것이라 노사갈등이 고조될 가능성이 있다"며 "쌍용차의 상황 악화는 연쇄작용을 일으켜 협력업체는 물론이고 평택 등 지역경제까지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의 워크아웃이 한 기업과 자동차산업을 넘어 사회문제, 경제 전반의 문제로 확대될 수 있다는 얘기다.
 
위기 극복을 위해 마힌드라가 아닌 다른 주주를 찾기도 어렵다.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산업의 확장이 한계에 온 상황이라 국내는 물론이고 글로벌 업체 중에서도 인수자를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봐야 한다"며 "당장 투입해야 할 자금만 수천억원대고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조단위를 투자해야 할 텐데 부담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세계 자동차 판매량은 2017년 9200만여대를 정점으로 감소세에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2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한동안 9000만대를 넘어서기는 힘들다는 전망이 나온다. 쌍용차가 시장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신차를 꾸준히 내놔야 하는데 1대를 개발하는 데만 적어도 3000억원 이상의 비용이 필요하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정부 지원이 쌍용차가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하지만 공적 자금 투입을 위한 명분 부재, 확신할 수 없는 경쟁력 회복, 다른 기업과의 형평성, 앞으로도 부실을 정부가 감당해 줄 것이란 잘못된 인식 확산 가능성 등 난제가 겹쳐 있어 쉽지 않은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 관계자는 "비핵심 자산을 모두 매각하려고 추진 중이고 노사가 힘을 합쳐 뼈를 깎는 자구 노력을 하고 있는 데다 대주주인 마힌드라도 개점 휴업과 다름없는 상태에서 400억원을 지원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정부 지원을 위한 최대한의 노력을 계속하면서 고용 대란이 벌어지지 않을 수 있는 당국의 판단을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