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초위기 넘긴 광주형 일자리…여전히 가로막는 차 노조


현대차 노조 "전면 재검토" vs "리쇼어링 추세로 중요성 높아져"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5-21 오후 5:20:3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경차 공장 설립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최근 좌초 위기에서 벗어난 가운데 현대자동차 노조가 여전히 "경차의 공급과잉으로 자동차 시장이 붕괴될 것"이라면서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산업계에서는 "과포화된 경차 시장은 노조의 명분일 뿐 하향 평준화될 임금을 우려하는 것 아니냐"며 "일자리가 점점 사라지고 있는 현실을 외면하는 주장"이라고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민주노총은 21일 서울 중구 금속노조 4층 회의실에서 ‘광주형 일자리 강행 규탄 및 전면 재검토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상수 현대차 노조위원장은 "국내 경차 시장은 2012년 20만대에서 현재 절반 규모로 쪼그라들었다"면서 "저유가와 미래차 전환의 국면 속에서 이런 추세가 반전되기는 어렵다"고 언급했다. 
 
이어 "광주형 일자리 공장에서 연간 10만대의 경차를 생산한다면 기존의 완성차 업체 경차 제조공장과 경쟁을 해야 한다"면서 "결국 제 살 깎아먹기 대결구도로 치닫게 되며, 정부에서 말하는 상생은 불가능하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정부와 현대차가 광주형 일자리를 중단하지 않을 경우 대응의 수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21일 이상수 현대차 노조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기자회견에서 광주형 일자리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는 모습. 사진/김재홍 기자
앞서 2017년 7월, 정부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취지로 100대 국정과제에 광주형 일자리를 포함시켰고 현대차는 2018년 6월 광주형 일자리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현대차는 광주형 일자리 전체 근로자의 평균 연봉이 3500만원 수준이라는 점에서 경쟁력있는 경차 생산이 가능하다는 판단 끝에 참여를 결정했다. 
 
올해 4월 초 한국노총이 광주형 일자리 협약 파기를 선언하면서 위기를 맞았지만 광주 상생 일자리 재단 설립, 광주 글로벌모터스(GGM) 내 상생위원회 설치 등에 합의하면서 복귀했다. 광주형 일자리 공장은 내년 4월 완공, 9월 완성차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산업계 전문가들은 광주형 일자리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노조가 연봉의 하향 평준화를 우려해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정부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공론화할 때부터 임금의 하향 평준화를 이유로 들었다. 실제로 그동안 노조가 발표한 성명서를 보면  "광주형 일자리는 반값 연봉으로 전체 근로자의 임금 하향 평준화를 초래하는 나쁜 일자리 정책"이라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광주형 일자리 공장의 평균 초임 연봉은 3500만원수준이지만 현대차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약 9000만원이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국내 자동차 업계는 고비용, 저효율, 저생산, 저수익의 1고3저 현상이 만연해있고 노조의 반발은 '제 밥그릇 지키기'로 보일 수 있다"면서 "광주형 일자리가 상생협력과 자동차 산업 경쟁력 강화 효과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자동차 글로벌 부품망이 붕괴하면서 국내로 되돌아오는 리쇼어링(reshoring) 현상이 강화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광주형 일자리 공장의 중요성도 높아질 것으로 보이는데, 자칫 노조의 지나친 요구로 인해 사업이 좌초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도 "광주형 일자리가 제대로 자리 잡는다면 국내 자동차 업계에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지만 연봉이나 근로조건 등에서 이견을 해소하기가 쉽지 않다"며 "다만 노조에서 경차의 공급과잉 등에 대해 지적하고 있는데 수출이 성사된다면 이는 문제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