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홍콩보안법 압박 확대…중국 "내정간섭 마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5-23 오후 3:04:24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미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을 두고 강력하게 비난하며 중국 기업을 압박하고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를 박탈할 가능성을 시사하는 등 중국 옥죄기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은 미국에 내정 간섭을 하지 말라며 일국양제 방침은 확고하다고 밝혔다.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선임보좌관은 22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중국이 홍콩의 자주권을 침해할 경우 대중국 조치를 두고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등에 대해 매우 면밀히 검토 중”이라며 “모든 선택지를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선택지가 책상 위에 있다”라며 “경제학자로서, 만약 홍콩이 홍콩이 아니게 된다면 그곳은 더는 금융 중심이 아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뉴시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지난 21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중국이 홍콩보안법 제정을 강행한다면 미국은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홍콩은 ‘자유주의 경제체’로 인정받아 다양한 관세동맹으로부터 (경제적) 특혜를 받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런 혜택들이 계속 이뤄져도 되는지에 대해 살펴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중국공산당은 1997년 홍콩 반환 당시 홍콩 주민들이 자본주의 체제와 법치 및 자유를 삶을 50년 동안 누리게 하겠다고 영국과 합의했다”면서 “그러나 불행하게도 중국공산당은 27년을 남겨두고 홍콩에 너무 많은 자유를 줬다고 생각하고 그들이 자본주의 시스템을 갖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을 통해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대우를 보장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이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할 경우 홍콩은 중국 본토와 같은 최대 25%의 관세를 부담하는 등 특혜를 포기해야 한다.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도입할 경우 금융중심지로서의 홍콩 지위가 흔들릴 수 있는 것이다.
 
다만 이러한 미국의 발언에 대해 중국은 홍콩보안법 제정은 중국 내정 문제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중국 외교부는 22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의제로 오른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대변인 성명에서 “홍콩 독립과 급진 분리 세력의 활동이 날로 기승을 부리고 외부 세력과 대만 독립 세력이 홍콩 문제에 개입하고 있다”며 “이는 홍콩 안전을 해치고 일국양제의 마지노선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홍콩보안법은 국가의 주권을 수호하고 일국양제의 기초를 다지기 위해 필요한 조치고, 외부세력의 홍콩 문제 간섭을 막기 위한 합법적 선택”이라며 “일국양제 방침은 확고하며 홍콩의 안보 입법은 중국의 내정으로, 어떤 나라도 관여할 권리가 없다”고 강조했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