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3번째 양자암호 기술 국제 표준 예비 승인 받아


한국 ITU-T SG13 양자암호 표준 중 60% 확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7-28 오전 9:13:07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는 20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되고 있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T) 연구그룹13 국제 회의에 온라인으로 참여해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의 제어 및 관리 기술을 국제 표준으로 예비 승인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 표준은 ITU-T 표준으로 제정된 KT의 3번째 양자암호통신 기술이다.
 
이번 성과로 한국은 ITU-T 연구그룹13에서 승인된 총 5건의 양자암호통신 표준 중 3건을 보유한 국가가 됐다. 
 
ITU-T 국제 표준 예비승인은 ITU-T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제안된 기술을 국제 표준으로 정하는 것에 대해 만장일치로 통과 됐음을 의미한다. 이후 해당 기술은 ITU-T 회원국들의 회람 절차를 거친 후 특별한 이견이 없으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된다.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의 제어 및 관리 기술 표준은 통신 사업자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운영하기 위해 꼭 필요한 장애, 구성, 과금, 성능, 보안 관리의 기능과 기준이 주요 내용이다. 끊김 없는 양자 암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요구사항도 포함됐다.
 
이 표준을 도입하면 통신 사업자가 운영하는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에 장애가 발생하거나 해킹 공격을 받더라도 즉각적으로 대응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네트워크 품질을 지속 관리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고객에게 보장해 줄 수 있다.
 
KT는 이 기술을 표준으로 인정 받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ITU-T에 제안한 이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협력해왔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 상무는 "한국이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양자암호 네트워크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점에서 이번 표준화가 큰 의미가 있다"라며 "KT는 앞으로도 양자암호통신 기술의 혁신을 통해 연관된 산업을 리딩하고 국가 역량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