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아프리카TV, 플랫폼·서비스 개발 제휴…게임방송 활성화 '맞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8-03 오전 9:50:0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LG유플러스와 아프리카TV는 서비스 플랫폼 개발과 게임방송 서비스 발굴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e스포츠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멀티뷰와 가상현실(VR) 등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을 접목한 게임방송 관련 플랫폼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한다. 5G 서비스와 게임방송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 팀을 만들어 서비스 플랫폼을 공유해 방송중계·클라우드게임 등 새로운 형태의 게임방송 서비스 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와 아프리카TV는 서비스 플랫폼 개발과 게임방송 서비스 발굴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기존 프로야구·골프·아이돌·게임 라이브에 적용했던 멀티뷰 기술을 아프리카TV 방송플랫폼에 지원한다. 멀티뷰는 게임방송 중에 시청자가 보고 싶은 선수의 경기화면을 골라 보는 기능이다. 아프리카TV는 공동 마케팅의 일환으로, U+5G 요금제 가입 고객에게 아프리카TV '퀵뷰' 6개월 무료 이용권을 제공한다. 퀵뷰는 아프리카TV의 모든 콘텐츠를 광고 없이 시청하는 유료 상품이다. 이벤트는 이달부터 내년 7월까지 진행한다.
 
손민선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 상무는 "게임방송 시장은 매년 성장하며 특히 10·20세대에게 프로야구와 같은 주요 스포츠 문화로 자리매김했다"며 "LG유플러스의 모바일 방송 서비스 기술 노하우를 접목한 아프리카TV 게임방송은 고객에게 차별화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