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민의힘 반대로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 무산"


"국민의힘이 입장 바꿔 10월6일 현안 질의 요구"…오늘 예정된 본회의도 무산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9-28 오후 3:27:07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여야는 28일 북한 군이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에 대한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을 시도했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날 예정된 본회의 개의도 사실상 무산됐다.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이 민주당과 정의당의 대북 규탄 결의안 협의를 거부하고 기존 입장을 바꿔 오는 10월6일 긴급 현안 질의를 다시 제안했다"며 "오늘 국회 차원의 결의안은 국민의힘 거부로 무산됐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당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로 "오늘 본회의를 개최해 대북 결의안을 채택하려 했으나 국민의힘 반대로 무산됐다"고 알렸다.
 
앞서 김영진 민주당·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로 만나 결의안 내용 등을 논의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대북 규탄 결의안을 원 포인트로 처리하기로 한 바 있다.
 
홍 원내대변인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방위 결의안과 유사한 안을 저희가 가져갔고 사실 관계 가 확인되지 않은 시신을 불 태운 부분은 확인될 때까지 빼고, 저희가 계속 요구했던 공동 조사와 남북 연락망 구축 등을 넣었는데 (국민의힘에서)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것 같다"며 "현안 질의 여부를 논의하다 결렬됐다"고 말했다.
 
인천해양경찰이 지난 26일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47)씨의 시신과 소지품을 찾는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인청해양경찰서 제공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