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3개사 만난 조성욱 "협력사 운명공동체…상생협력 중요"


삼성그룹 등 공정거래협약 체결식 개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9-28 오후 3:30:43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전자·전기·디스플레이 등 삼성그룹과 1·2·3차 협력사 대표들을 만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코로나발 전자산업의 위기를 이겨낼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당부했다. 특히 공정경제가 뒷받침돼야 산업 전체의 지속가능한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하도급업체 협상력 강화, 피해기업 권리구제의 실효성 확보에 집중할 뜻도 드러냈다.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28일 경기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공정거래협약 체결식을 통해 삼성그룹의 불공정행위 근절과 하위 단계 협력사들 간의 거래관행 개선을 당부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그룹의 전기·전자업종 3개사 대표와 대덕전자, 엔비젼, 아이엠엘 등 전기·전자 분야의 삼성그룹 1·2·3차 협력사 대표 9명이 자리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28일 경기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공정거래협약 체결식을 통해 삼성그룹의 불공정행위 근절과 하위 단계 협력사들 간의 거래관행 개선을 당부했다. 사진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사진/공정거래위원회
 
올해 삼성그룹 11개 계열사는 2602개 1차 협력사와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했다. 520개 1차 협력사는 1927개 2차 협력사와, 510개 2차사는 801개 3차사와 각각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한 상태다.
 
2602개 1차 협력사들과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한 곳은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에스디아이, 삼성에스디에스, 삼성물산(건설·패션),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호텔신라, 세메스 등이다.
 
공정거래협약은 대·중견기업과 중소 협력사가 공정거래 관련 법령의 준수와 자율적인 상생협력을 스스로 다짐하는 약속을 말한다. 공정위가 실시하는 협약 이행평가 결과가 우수한 기업은 직권조사 면제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받는다.
 
조성욱 위원장은 이날 “지난해 일본의 핵심 전자 소재부품 수출 규제에 이어 올해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전자산업은 전례없는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근간이 되는 전자산업이 이러한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고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진정한 의미의 상생과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대기업의 1차 협력사뿐만 아니라, 2·3차 협력사까지 그 온기가 충분히 전달돼야 한다”며 “삼성 그룹과 하위 협력사들은 일찍이 이 점을 인식하고 2011년부터 공정거래협약 제도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삼성전자의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하도급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한 비율이 90%에 이르고 지급기일도 법정기한의 3분의 1 수준인 24일 이내라는 점 등도 거론했다.
 
조 위원장은 “공정경제가 뒷받침돼야만 비로소 시장의 성과가 기업과 산업 전체의 지속가능한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하도급업체의 협상력 강화, 피해기업 권리구제의 실효성 확보 등 공정경제의 제도적 기반을 다지는 데에도 역량을 집중할 것”고 강조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과 1·2·3차 협력사 간 협약식을 계기로 대기업과 중소협력사가 더불어 성장하는 하나의 운명공동체로서 한 차원 높은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