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14명, 일주일 만에 다시 세자릿수(종합)


누적 2만4353명, 위·중증 환자 102명·사망자 425명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0-07 오전 10:02:5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어제 하루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4명 추가 발생했다. 일일 확진자수는 지난달 30일(113명) 이후 일주일 만에 다시 세자릿수를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오전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총 2만4353명으로 전날 대비 114명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중 국내발생은 94명, 해외유입은 20명이다. 국내 발생 신고 지역은 서울 29명, 경기 49명, 인천 5명 수도권에서 8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11명으로 전북 6명, 부산·대전 각 2명, 대구 1명이다.
 
완치로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51명 추가돼 총 2만2334명으로 늘었다. 완치율은 91.71%다.
 
위·중증 환자는 102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난 425명이다. 전체 치명률은 1.75%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누적 의심환자 수는 총 237만8073명이다. 이 중 233만1582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2138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한 시민이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구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기 위해 진료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