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과방위 오른 네이버 '검색조작'…최기영 장관 "AI 윤리 제정"


국민의힘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국감 나와야"…알고리즘 공개 요구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0-07 오후 1:32:57

[뉴스토마토 김동현·배한님 기자] 네이버 알고리즘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도마 위에 올랐다. 야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은 네이버 창업주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국감 출석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7일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감에서 "네이버가 검색 결과를 조작해 네이버 오픈마켓을 다른 플랫폼보다 우선 노출했다"며 "네이버 알고리즘 조작, 검색 조작의 실체가 드러난 일례"라고 말했다. 전날 공정거래위원회가 검색 결과 노출순위를 부당하게 바꾼 네이버에 쇼핑(265억원)과 동영상(2억원)에 과징금을 부과한 것을 두고 한 발언이다.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이 7일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감에서 네이버 알고리즘 의혹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알고리즘 공개 필요성을 주장하며 대안을 요구했다.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은 "공정위의 이번 제재는 플랫폼 사업자의 검색 알고리즘 조작, 경쟁사 방해, 소비자 우롱 등의 최초 사례"라며 "왜곡 가능한 포털을 바로잡고 공정한 여론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알고리즘 공개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밝히며 인공지능(AI) 윤리 제정을 제시했다. 그는 "알고리즘을 중립적으로 만드는 것은 굉장히 어렵다"며 "알고리즘 공개는 영업비밀로 공개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과기정통부가 기본 AI 윤리를 제정 중인데 그곳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알고리즘 조작 의혹을 밝혀야 한다며 이해진 네이버 창업주의 국회 출석을 주장했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은 "이번 일을 네이버의 국회 농단 사건으로 규정한다"며 "이 GIO의 증인 채택이 이뤄지도록 (여야가) 협의해달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0 0